메뉴바로가기

본문 내용으로 바로가기 메뉴으로 바로가기

인류 헬스케어 발전에 기여하는
엠모니터의 도전과 혁신

엠모니터, 신종플루 확진키트 개발성공. 11월 정식 출시...등온 핵산 증폭기술 적용, 98% 신뢰도
작성일2018-11-01 작성자엠모니터 조회수229 첨부파일없음


엠모니터, 신종플루 확진키트 개발성공

11월 정식 출시...등온 핵산 증폭기술 적용, 98% 신뢰도


분자진단 전문개발기업 엠모니터(대표 전효성)가 정확·신뢰도를 향상시킨 인플루엔자 감염 확진 진단키트 개발에 성공해 관심이 모아진다.

엠모니터는 1일, 간편 등온 핵산 증폭 기술을 적용한 인플루엔자 감염 확진 진단키트 이소폴로 인플루엔자 A&B(Isopollo Influenza A&B) 개발에 성공, 11월부터 본격적인 시판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유통은 에스메디(대표 정호윤)에서 독점 판매한다.

이소폴로 인플루엔자 A&B는 LAMP방법으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A형과 B형을 동시에 검출하는 진단용 키드로 여러 형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값을 분석함으로써 감염 여부를 정확하고 빠르게 확인할 수 있다.

엠모니터에 따르면 이 제품은 기존 PCR기술을 활용했을 때의 검사시간 240분을 40분으로 줄인 장점을 가지고 있다.

아울러 분자진단 원리에 의한 98% 상당의 정확도와 펨타그램 범위의 바이러스 정량 진단도 가능함은 물론 전기영동에 의한 핵산 확인 과정 제거와 색깔 변화 확인으로 진단이 가능하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전효성 엠모니터 대표는 "LAMP분자진단 기술을 적용한 인플루엔자·헬리코박터 진단 키트 상용화로 환자들의 의료비 절감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유전자 증폭 기술과 다양한 진단키트 개발에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노병철 기자 (sasiman@dailypharm.com)